섬진강 9

 

강 건너 산밭에 하루 내내 스무 번도 더 거름을 져나르셨단다.

어머님은 발바닥이 뜨겁다며 강물에 발을 담그시며 자꾸 발바닥이 뜨겁단다.

세상이야 이래도 몸만 성하면 농사짓고 사는 것 이상 재미있고 속 편한게

어디 있겠냐며 자꾸 갈라진 발바닥을 쓰다듬으시며 자꾸 발바닥이 뜨겁단다.


어머니, 우리들의 땅이신 어머니. 오늘도 강을 건너 비탈진 산길 거름을

져다 부리고 빈 지게로 집에 오기가 아까워 묵은 고춧대 한짐 짊어지시고

해 저문 강길을 홀로 어둑어둑 돌아오시는 어머니, 마른 풀잎보다

더 가볍게 흔들리시며 징검다리에서 봄바람 타시는 어머니.

아, 불보다 더 뜨겁게, 불붙을 살도 피도 땀도 없이 식지 않는 발바닥으로

뜨겁게 뜨겁게 바람 타시는 어머니. 어느 물, 이 나라 어느 강물인들

어머님의 타는 발다닥을 식히겠습니까 어머니,

우리들의 땅이신 어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