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6

억새풀

 

물들은 스스로 흘러 모여

제 깊이를 만들어 힘을 키우고

얼음으로 강물을 감추어

농부들을 편히 건네주며

참을 길 없는 뜨거운 속마음만 흘려

강 스스로 강이게 하였다가

녹을 철엔 차례로 녹아 넘치며

물길을 열어

섬진강 좁은 물목들을 지나며

힘껏 부서지고 마음껏 외쳐

부시시 잠깨는 지리산 이마를 때려

퍼뜩 진달래를 피워놓고

막을 길 없는 물살로

시퍼렇게 굽이쳐 흐르는구나.

부서진 것들은 금빛 모래로

구례 강변에 쌓아 빛나게 하고

거친 숨결 달래가며

물 깊이 다시 굳세게 만나

하동 포구 억센 억새들을 흔들어

억세게 키우는구나.


아름다운 하늘 아래

그 푸른 물결로 출렁이며

땅 무시하는 밥 아까운 헛소리 헛짓들을 불러

개펄 진흙으로 쌓아 뼈로 딛고 서서,

우리나라 알 만한 그리움들은 다 불러

제 살로 보내 억센 몸을 쑥쑥 키워내며

두고 보라고,

두고 보면 알 것 아니냐고

알 만한 주먹들은 진즉 알 것 다 알고 있다고

학도 봉도 아닌 것들이

비싼 밥 싸게 먹고 앉아

배부른 소리들 작작하며

까불지들 말라고,

불끈불끈 핏줄들을 키워 불거지며

여기저기 손 휘두르며

이거 보라고, 이 주먹들을 보라고

불쑥불쑥 주먹들이 솟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