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포 앞 바다

 

그리움도 이렇게 간절하면 타리

사랑도 이만큼 붉으면 지리

선운사에 가서 동백꽃을 보고 온 사람아

그대가 그리워서

견딜 수 없을 때

붉게 터지는 것이

선운사 동백꽃이냐

그대가 보고 싶어

참다가 참다가 참을 수 없어서

뚝 떨어지는 것이

선운사의 동백꽃이더냐

변산 반도를 다 돌아다니다가

고사포 앞 바다 하얀 모래밭으로 달려와서

소리도 없이 잦아지는 파도야

수평선 끝에서 지금 떨어지는

붉은 저것이 시방

네 몸이냐

내 몸이냐

선운사의 동백꽃이다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