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야

 

그대 두고 돌아오는 길

사람 하나 없는 달빛 아래

김제만경 보리밭 보며 울었습니다

차창에 기대어

달빛에 반짝이는 밤이슬 보며 울었습니다

캄캄하게 속 빈 봄 갈대처럼

들판이 넓어서,

들판이 넓어서

하얗게 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