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랬어요

 

불 꺼진 방에 달빛은 가득했고

소쩍새는 밤 새워 울고

강물은 내 시린 가슴에 길을 내며 흐르고

내 여자는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