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작은 바람결에도

멀리 흔들리는

아주 작은 풀잎같이

작은 산그늘에 붙잡혀도

가지 못하는 풀꽃같이

사는 사람이 있다네


아침에 새들이 잠 깨우면

이슬을 털며 산길을 가고

이슬이 옷깃을 적시면 무거워서

산길에 앉아 쉬는 사람

강가에서 강이랑 나무들이랑 아이들이랑

오래오래 산다네


이름 없는 산골짜기

늦가을 해 저문 산길같이 외로운 그 사람

봄이 오면 봄 산으로

여름 오면 여름 산으로

가을이 오면 가을 산으로

겨울이 오면 겨울 산으로

세상을 오고 가는 사람

이 세상 꽃이 다 져버려도

늘 꽃 피는 들길 산길 강길을 가진 사람

아, 저물어 오는 산 같은 그리움을 품은 사람

그 사람

바람 부는 들판에 서면

들판같이 바람 가득한 사람

해 지면 금세 잠드는 아주 작은 풀꽃같이

산그늘 끌어 덮고

그는 잔다네

그는 잔다네

그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