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까마득하게 잊어버렸던 이름 하나가 시린 허공을 건너와

메마른 내 손등을

적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