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끝의 노래

 

섬진강의 끝

하동에 가 보라

돌멩이들이 얼마나 많이 굴러야

저렇게 작은 모래알들처럼

끝끝내 꺼지지 않고

빛나는 작은 몸들을 갖게 되는지

겨울 하동에 가 보라

물은 또 얼마나 흐르고 모여야

저렇게 말 없는 물이 되어

마침내 제 몸 안에 지울 수 없는

청청한 산 그림자를 그려내는지

강 끝

하동에 가서

모래 위를 흐르는 물가에 홀로 앉아

그대 발밑에서 허물어지는 모래를 보라

바람에 나부끼는 강 건너 갈대들이

왜 드디어 그대를 부르는

눈부신 손짓이 되어

그대를 일으켜세우는지

왜 사랑은 부르지 않고 내가 가야 하는지

섬진강 끝 하동

무너지는 모래밭에 서서

겨울 하동을 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