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해가 떠서

다 지도록

천번 만번이나

당신을 떠났어도

도로 그 자리

나는 하루종일

당신 곁에 꼼짝없이

서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