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애인

 

푸른 하늘 아래 너는 있다

푸른 하늘 끝 그 어딘가에 너는 있다

나는 오늘도 사는 일과 죽는 일이 부끄러워

비 오는 날의 멧새처럼 너를 기다려도

너는 언제나 가랑비처럼 왔다가 사라진다


푸른 땅 아래 너는 있다

푸른 땅 끝 그 무덤 속에 너는 있다

사는 것이 죄인 나에게

내가 산다는 것이

죄의 대가를 치르는 것인 이 밤에

너는 언제나 감자꽃처럼 피었다 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