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신불

 

강물도 없이 강이 흐르네

하늘도 없이 눈이 내리네

사랑도 없이 나는 살았네


모래를 삶아 밥을 해먹고

모래를 짜서 물을 마셨네


잘 가게

뒤돌아보지 말게

누구든 돌아보는 얼굴은 슬프네


눈이 오는 날

가끔 들르게


바람도 무덤이 없고

꽃들도 무덤이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