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키스에 대하여

 

내가 난생 처음으로 바라본 바다였다

희디흰 목덜미를 드러내고 끊임없이 달려오던 삼각파도였다

보지 않으려다 보지 않으려다 기어이 보고 만 수평선이었다

파도를 차고 오르는 갈매기떼들을 보며

나도 모르게 수평선 너머로 넘어지던 순간의 순간이었다

수평선으로 난 오솔길

여기저기 무더기로 피어난 해당화

그 붉은 꽃잎들의 눈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