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락장송

 

낙락장송에 눈 내린다

가까이 있는 산이 멀리 보인다

강가에서 강물소리도 듣지 못하던

솔숲에서 솔바람소리도 듣지 못하던

내 가슴에 하늘의 물소리가 들린다


인생에게 너무 눈치를 살피며 살아왔구나

내 짐승 같은 사랑도 더러움이 아니구나

꽃이 피었다가 지는 대로 지듯이

눈이 쌓였다가 녹는 대로 녹듯이

열심히 사는 대로 죽어야겠구나


낙락장송에 쉬지 않고 눈 내린다

바람에 낙락장송이 흰눈을 휘날린다

멀리 있는 산이 가까이 보인다

뿌리를 휘감고 도는 하늘의 물소리가 들린다

인생은 눈치를 보기에는 너무 길었으나

사랑하기에는 너무 짧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