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무덤 앞에서

 

이제는 조국이 울어야 할 때다

어제는 조국을 위하여

한 시인이 눈물을 흘렸으므로

이제는 한 시인을 위하여

조국의 마른 잎새들이 울어야 할 때다


이제는 조국이 목숨을 버려야 할 때다

어제는 조국을 위하여

한 시인이 목숨을 버렸으므로

이제는 한 젊은 시인을 위하여

조국의 하늘과 바람과 별들이

목숨을 버려야 할 때다


죽어서 사는 길을 홀로 걸어간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웠던 사나이

무덤조차 한 점 부끄럼 없는

죽어가는 모든 것을 사랑했던 사나이


오늘은 북간도 찬 바람결에 서걱이다가

잠시 마른 풀잎으로 누웠다 일어나느니

저 푸른 겨울하늘 아래

한 송이 무덤으로 피어난 아름다움을 위하여

한 줄기 해란강은 말없이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