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도

 

오늘도 그녀는 오지 않았다

내가 보고 싶다고

막차라도 타고 올라오겠다고

편지해놓고

오동도만 올라와서 서울역에

동백꽃 향기만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