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겨울 아침에 나무가 햇살을 등지고

무심히 자기의 그림자를 내려다본다

한 사람이 나무의 그림자를 밟고 지나간다

또 한 사람이 나무의 그림자를 짓밟고

바삐 지하철역 쪽으로 걸어간다

수많은 사람들이

나뭇가지에 앉은 새의 그림자를 짓밟고

서둘러 버스에 오른다

오직 단 한 사람만이 천천히 나무 속으로 걸어들어가

아예 나무의 그림자가 되어버린다

그 사람

봄이 되면 꽃으로 피어난다고 한다

광화문 백목련으로 먼저 피어나고

소백산 철쭉으로 무더기로 피어나고

부석사 무량수전 앞마당의

키 큰 접시꽃으로도 피어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