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돌아갈 수 없어라

너에게로


그리운 사람들의

별빛이 되어


아리랑을 부르는

저녁별 되어


내 굳이 너를 마지막 본 날을

잊어버리자고


하얀 손수건을 흔들며

울어보아도


하늘에는 비 내리고

별들도 길을 잃어


나 돌아갈 수 없어라

너에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