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일월, 다섯 줄의 시

 

차가운 별

차갑고 멀어지는 별들

점점이 박힌 짐승의 눈들

아무런 소식도 보내지 않는 옛날의 애인

아, 나는 십일월에 생을 마치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