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당신들의 적이란 말인가 - 베레나 렌치(스위스 출신의 환경 시인)

 

그토록 빠르고 은밀하게

나무들을 죽이다니

도대체 나무가 당신들의 적이란 말인가.

새들은 낯설게 변해 버린 터전에서

당황한 듯 이리저리 헤매고 있다.

새들에게도 돌아갈 고향이 있다는 것을

당신들은 몰랐단 말인가.

낯익은 보금자리를 아무리 찾아봐도

이제는 소용없게 되었다.

당신들은 여왕벌의 씨를 말렸고

나무의 땅에서 생명을 빼앗았다.

지금부터 당장이라도

한 그루 나무를

사람처럼 받들지 않는다면

우리 모두는 쓸쓸한 땅에서

돌처럼 굳어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