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나무의 가지를 부러뜨려 봐도 - 이뀨(15세기 일본 선승)

 

벚나무의 가지를 부러뜨려 봐도

그 속엔 벚꽃이 없다.

그러나 보라, 봄이 오면

얼마나 많은

벚꽃이 피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