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나를 기억하지 않으리라, 그러나 - 막스 루돌프 램버그

 

영원은 내가 태어나기 전에도 있었고

죽은 뒤에도 있을 것이다.

내가 살아 있는 동안에도 영원은 있다.

그리고 이때가 내가 영원에

조금이라도 보탬을 줄 수 있는 유일한 기간.

살아 있을 때 내가 아무리 보잘 것 없더라도

나는 결코 무의미한 존재가 아니다.

부싯돌을 만들어 최초로 불을 켠 사람,

최초로 옷감을 짜거나 씨를 심은 여자를

아무도 기억하지 않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나의 이름이나 내가 한 행위가

기억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기억된다 해도 영원히 기억되진 않으리라.

그러나 내가 한 일은 그것이 무엇이든간에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이 세상의 한 부분이 되어

파괴할 수도 제거할 수도 없으리라.

그 점에서 그것은 영원한 것이 되리라.

책이나 어떤 발견,

어떤 말, 심지어는 스쳐 지나가는 말이라도

또는 관대한 행위 한 가지라도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모두 영원한 것이 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