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들 - 조이스 킬머(나무에 대한 시를 수십 편 썼음)

 

나무보다 아름다운 시를

나는 결코 알지 못할 것 같다.


대지의 달콤한 가슴에

허기진 입술을 대고 있는 나무


하루 종일 신을 우러러보며

잎이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


여름에는 머리 위에

개똥지빠귀의 둥지를 이고 있는 나무


가슴에는 눈이 내려앉고

또 비와 함께 다정히 살아가는 나무


시는 나 같은 바보가 짓지만

나무를 만드는 건 신만이 할 수 있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