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날의 동화

 

1969년 겨울, 일월 십일 아침, 여덟시가 조금 지날

무렵이었다 그날은 내 생일이었다 그리고

마당 가득 눈이 내렸다

내가 아직 이불 속에 있는데

엄마가 나를 소리쳐 불렀다

눈이 이렇게 많이 왔는데 넌 아직도

잠만 자고 있니! 나는 눈을 부비며 마당으로 나왔다

난 이제 열살이었다 버릇 없는 새들이 담장 위에서

내가 늦잠을 잔 걸 갖고 입방아를 찧어댔다

외박 전문가인 지빠귀새는 내 눈길을 피하려고

일부러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눈은 이미 그쳤지만

신발과 지붕들이 눈에 덮여 있었다


나는 아무도 밟지 않은 눈 위를 걸어 집 뒤의

언덕으로 올라갔다 그곳에

붉은 열매들이 있었다

가시나무에 매달린 붉은 열매들

그때 내 발자국소리를 듣고

가시나무에 앉은 텃새들이 비명을 질렀다

그 순간에는 미처 깨닫지 못했지만 그때 난 갑자기

어떤 걸 알아 버렸다 그것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지만

어떤 것이 내 생각 속으로 들어왔다 내 삶을

지배하게 될 어떤 것이, 작은 붉은 열매와도 같은

어떤 것이 나를, 내 생각을 사로잡아 버렸다


그후로 오랫동안

나는 겨울의 마른 열매들처럼

바람 하나에도 부스럭거려야 했다


언덕 위에서는 멀리

저수지가 보였다 저수지는 얼고 그 위에

하얗게 눈이 덮여 있었다

그때 누군가 소리쳤다

저 붉은 잎들 좀 봐, 바람에 날려가는! 저수지 위에 흩날리는

붉은 잎들! 흰 눈과 함께 붉은 잎들이

어디론가 날려가고 있었다 그것들은 그해 겨울의

마지막 남은 나뭇잎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