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의 새

 

히말라야 기슭

만년설이 바라보이는 해발 이천오백 미터

고지대의 한적한 마을에서

한낮의 햇살이 매서운 눈처럼 쏘아보는 곳에서

나는 보았다

늙은 붉은머리 독수리 한 마리

먹이를 찾아 천천히 공중을 선회하다가

까마귀 몇 마리에게 습격당하는 것을


원래는 자신의 영토였으나

이제는 까마귀들의 하늘이 된 곳에서

홀로 고독하게 날던 붉은머리 독수리

까마귀들의 집중 공격에 잠시 균형을 잃고

마을의 지붕들 위로 추락할 뻔했다

그러나 붉은머리 독수리는 초연하게 피할 뿐

까마귀들에 맞서 싸우려 하지 않았다


히말라야 고산지대

만년설의 흰 눈을 배경으로

더욱 검고 탐욕스러워 보이는 까마귀들은

늙은 붉은머리 독수리를 얕잡아보고

사방에서 겁없이 덤벼들었다 그때

나는 보았다

독수리의 눈빛이 한순간 흰 눈에 반사되는 것을


그러나 늙은 독수리는 이내 평정을 되찾고

한 바퀴 공중을 선회할 뿐

까마귀들을 공격하지 않았다


한낮의 태양이 매서운 눈처럼 쏘아보는 곳

원주민들이 히말라야의 새라고 부르는 붉은머리 독수리는

천천히 만년설을 향해 날아갔다

태양도 눈을 녹이지 못하는 그곳

까마귀들은 더 이상 그를 추적할 수 없었다

나 역시 그 흰 눈에 눈이 부셔서

그곳을 오래도록 바라보고 있을 수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