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박스

 

나 어렸을 때

뮤직박스 하나를 갖고 있었다

태엽을 감으면 음악이 흘러나오는

세상에 태어나 처음으로 집착했던 것

유리상자 안의 인형이

음악에 맞춰 빙글빙글 돌아가는

내 머리맡에 늘 놓여 있던

뮤직박스

나 잠이 들면

세상 전체가 뮤직박스가 되어

별자리들의 음악에 맞춰

끝없이 돌아가곤 했다

그것이 곁에 있을 때

나는 슬픔을 잊었다


나는 나이를 먹고

뮤직박스는 어느새 내 곁을 떠났다

그리고 나는 이 생에서 마지막으로

당신에게 집착했다

당신이 곁에 있을 때

나는 세상 모든 것을 잊었다

당신이 내 태엽을 감으면

나는 음악에 맞춰 빙글빙글 돌아가는

뮤직박스 속의 인형이었다

그런데 어느날 당신은

그 뮤직박스를 버렸다

아무도 태엽을 감아 주는 이 없이

춤을 추던 그 동작 그대로

나는 영원히 정지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