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벌레를 보며 벌레보다 못한 인생을 살았다고 나는 말한다

 

벌레 한 마리가 풀섶에 몸을 웅크린 채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그것이 죽은 시늉을 하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했다

며칠 뒤 가서 보니 벌레는 정말로 죽어 있었다

작은 바람에도

벌레의 몸이 부서지고 있었다

벌레만도 못한 인생을 나는 살았다

죽은 벌레를 보며

벌레만도 못한 인생을 살았다고

나는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