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그리움 - 이준호

 

그리워하고 또

그리워하겠습니다.

살아있는 한,

그래서 내가 당신을

기억해 낼 수 있는 한

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


행여

당신이 날 기억하지 못한 채

나의 생사(生死)마저

잊고 있다 하여도

당신의 무심함 그 반만이라도

가슴으로 떠안으며

말없이 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


설령

금시에는 당신이

돌아오지 못하여

내가 당신을 위해 보내온 날들이

회한(悔恨)으로 쏟아져서

하루하루

내 가슴에

눈물로 차 넘친다 해도

반씩 만 슬픔을 덜어내며

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


잠시 잠깐

당신이 나를 기억해주는

그날,

문득 당신이

나를 그리워하게 되는 날까지

순간순간

내 이마에

주름이 자리 잡힌다 해도

반씩 만 설움을 덜어내며

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


그리고

아주 늦은 날

당신이 초라한 모습으로

내게

되돌아온다 할지라도

방울방울

당신 이마에

흘러내리는 세월의 땀방울을

조용히

닦아 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