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것 모두 물이 되어 - 김경은

 

흐르는 것 모두 물이 되어야 하리

물이 되어 반도 끝머리

저문 섬 구석구석 난류 되어 떠돌다가

불현듯 그대 보고픈 봄날이면

그리움으로 뜬눈 밝혀

북방으로 북방으로 달려가서는

말씀 없는 그대 젖은 입술

고단한 일상의 눈물로 닦으며

대답 없는 사람들의 이름 불러

못 다한 이야기 들려주어야 하리

흐르는 것 모두 물이 되어 만나야 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