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투 - 장창영

 

낯선 외로움까지

깊이 감싸주는

한 벌의 외투이고 싶다.


한켠에 구겨져 있다가도

그대가 나를 찾을 때

스스럼없이 그대 곁으로 다가설 수 있어

더없이 행복한,


내내 익혀온 그대의 체온

가슴 속속들이 묻어 두었다가

그대에게 풀어 건네느라

혼자 웃음 지으며 흐뭇해지는


조금은 허름하고 얼룩도 졌지만

마음 내킬 때면 언제나

쉽게 들쳐 입고 나설 수 있는

이야기 나누기 편한 오랜 친구처럼


항상 함께 할 수는 없지만

곁에서 머무르다

누군가의 숨결이 그리울 때

안아내는 넉넉한 공간이 되어


세상의 가장 깊은 고독과

그대만의 넘칠 듯한 환희까지도

가만 아우를 수 있는

따뜻한 그대만의 공간이 되고 싶다

온전한 그대만의 사랑이 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