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 최동현

 

먼 산에 아직 바람이 찬데

가느다란 햇살이 비치는

시멘트 층계 사이에

노란 꽃이 피었다.

나는 배고픈 것도 잊어버리고

잠시 황홀한 생각에 잠긴다.

무슨 모진 그리움들이 이렇게

고운 꽃이 되는 것일까.

모진 세월 다 잊어버리고

정신없이 살아온 나를

이렇듯 정신없이 붙들고 있는 것일까.

작은 꽃 이파리 하나로도, 문득

세상은 이렇게 환한데

나는 무엇을 좇아 늘 몸이 아픈가

황홀한 슬픔으로 넋을 잃고

이렇듯 햇빛 맑은 날

나는 잠시 네 곁에서 아득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