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가고 가을 오듯 - 박재삼

 

여름 가고

가을 오듯

해가 지고

달이 솟더니,


땀을 뿌리고

오곡을 거두듯이

햇볕 시달림을 당하고

별빛 보석을 줍더니,


아, 사랑이여

귀중한 울음을 바치고

이제는 바꿀 수 없는 노래를 찾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