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다던 사람 오지 않았다 - 이재무

 

온다던 사람 오지 않았다, 밤 열차

빈 가슴에 흙바람을 불어놓고

종착역 목포를 향해 말을 달렸다

서산(西山) 삭정개비 끝에서

그믐달은 꾸벅꾸벅 졸고 있었고

주먹의 불빛조차 잠이 들었다

주머니 속에서

때묻은 동전이 울고 있었고

발끝에 돌팍이 울고 있었다

온다던 사람은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오지 않았고

내 마음의 산비탈에 핀

머루는 퉁퉁 젖이 불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