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강 - 이하석

 

내 쓸쓸한 날 분홍강 가에 나가

울었지요, 내 눈물 쪽으로 오는 눈물이

있으리라 믿으면서.

사월, 푸른 풀 돋아나는 강 가에

고기떼 햇빛 속에 모일 때

나는 불렀지요, 사라진 모든 뒷모습들의

이름들을.


당신은 따뜻했지요.

한 때 우리는 함께 이 곳에 있었고

분홍강 가에 서나 앉으나 누워있을 때나

웃음은 웃음과 만나거나

눈물은 눈물끼리 모였었지요.


지금은 바람 불고 찬 서리 내리는데

분홍강 먼 곳을 떨어져 흐르고

내 창 가에서 떨며 회색으로 저물 때

우리들 모든 모닥불과 하나님들은

다 어디 갔나요?

천의 강물 소리 일깨워

분홍강 그 위에 겹쳐 흐르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