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보다 소중한 건 사랑하는 마음입니다 - 김현태

 

어제와 다름없이

그대를 저만치서 바라봅니다

늘 가까이 있지만

다가갈 수 없는 마음의 거리

그대에게 말 한 번 건네지 못하고

머리를 긁적이며, 또 주저 앉고 마는,

그러다 무심결에 본 밤하늘

언제부턴가 나는 별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별은,

젖은 내 마음이 안타까웠던지

몸을 비틀며 온기를 뿜어냅니다

가슴만 타오를 뿐 그리움은 마르지 않습니다


오늘과 다름없이 내일도

그대를 멀리서 바라보렵니다

빛을 뿜어내기에,

정작 자기자신은 찬별이 되어야 하는

저 별처럼 나 그대에게

따뜻한 그리움을, 깊고 진한 설레임을

어둠상자에 포장하여 드리리다

차마, 말 한 번 건네지 못하고

혼자 견디는 나날이지만

그대 생각하면 금세 마음 붉게 물들어

온 세상, 따사로운 햇살로 가득합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사랑보다 더 소중한 건 사랑하는 내 마음입니다


내일 만큼 오늘도 최선을 다해

그대를 사랑하기에

차마, 사랑한다는 말을 보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