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 김경태

 

사랑은 강물과 같다

표면에는 아무리 거센 파도가 일어도

강바닥은 잔잔하다


사랑은 나무와 같다

폭풍우가 몰아치면 잎과 가지가 흔들리지만

그 뿌리는 항상 제자리를 지킨다


사랑은 수면과 같다

돌을 던지면 파문이 일지만

이내 잔잔하게 가라앉는다


사랑은 편지와 같다

오랜 세월이 흘러도 흐린 먹빛처럼

마음 속에 그리움 하나 키우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