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 - 전혜령

 

오늘은

문득 멀리 있는 친구에게

한 장의 편지를

쓰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친구에게

반가운 소식을

전할 수 있다는 것이

몹시 행복합니다.


날은 점차 어두워지고

하늘이

어둠으로 물들면

작은 별 하나 떠오릅니다.


그 별을

물끄러미 보고 있으면

친구의 얼굴이

그 위에 겹쳐집니다.


삶은 타오르는 촛불처럼

자신의 몸을 불사르면서

누군가에게 빛을 던지는 그런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됩니다.


문득 작은 별 위에

사랑 하나 걸어두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