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의 사랑 - 김광규

 

장독대 앞뜰

이끼 낀 시멘트 바닥에서

달팽이 두 마리

얼굴 비비고 있다


요란한 천둥 번개

장대 같은 빗줄기 뚫고

여기까지 기어오는 데

얼마나 오래 걸렸을까


멀리서 그리움에 몸이 달아

그들은 아마 뛰어왔을 것이다

들리지 않는 이름 서로 부르며

움직이지 않는 속도로

숨가쁘게 달려와 그들은

이제 몸을 맞대고

기나긴 사랑 속삭인다


짤막한 사랑 담아 둘

집 한 칸 마련하기 위하여

십 년을 바둥거린 나에게

날 때부터 집을 가진

달팽이의 사랑은

얼마나 멀고 긴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