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 이시영

 

사랑한다는 사랑한다는 그 말 한마디 전해드리기 위해

이 강에 섰건만

바람 이리 불고 강물 저리 붉어

못 건너가겠네 못 가겠네


잊어버리라 잊어버리라던 그 말 한마디 돌려드리기 위해

이 산마루에 섰건만

천둥 이리 우짖고 비바람 속 낭 저리 깊어

못 다가가겠네 못 가겠네


낭이라면 아득한 낭에 핀 한 떨기 꽃처럼,

강이라면 숨막히는 바위 속, 거센 물살을 거슬러 오르는

은빛 찰나의 물고기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