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허물 - 윤후명

 

태어나면서부터 사랑을 하고 싶었다

나이 들어서도 변하지 않는

오직 하나의 마음

그러나 봄 여름 가을 겨울

헤어지는 연습으로만 살아왔다

헤어져서는 안 된다 하면서도

그 나무 아래

그 꽃 아래

그 새 울음소리 아래 모두

사랑의 허물만 벗어놓고

나는 어디로 또 헤매고 있을까

언제까지나 이루지 못할

하나의 마음임을 알아

나로부터도 영원히 떠나야 할까

그래야 할까 사랑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