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동행 - 배한봉

 

오늘도 우리가 걷는 길은 신성하고

길가의 들꽃 한 송이는 밤의 등불만큼 아름답습니다


가난한 사랑을 아름답게 하는 것은

빵이 아니라 함께 갈 수 있는 길입니다


개밥바라기가 받쳐든 등잔에 마지막 기름을 붓고

풀잎에 우주의 맑은 땀방울인 이슬 매다는 새벽


우리의 사랑이 아름다운 것은

마지막 어둠 배웅하는 지상의 등불을 위해

기꺼이 더 가난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