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 - 신현림

 

울음 끝에서 슬픔이 무너지고 길이 보인다


울음은 사람이 만드는 아주 작은 창문인 것


창문 밖에서

한 여자가 삶의 극락을 꿈꾸며

잊을 수 없는 저녁 바다를 닦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