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누 - 정진규

 

비누가

나를 씻어준다고 믿었는데

그렇게 믿고서 살아왔는데

나도 비누를 씻어주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몸 다 닳아져야 가서 닿을 수 있는 곳,

그 아름다운 逍耗를 위해

내가 복무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비누도 그걸 하고 있다는 걸

그리로 가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마침내 당도코자 하는 비누의 고향!

그곳이 어디인지는 알 바 아니며

다만

아무도 혼자서는 씻을 수 없다는

돌아갈 수 없다는

나도 누군가를 씻어주고 있다는

돌아가게 하고 있다는

이 발견이 이 복무가

이렇게 기쁠 따름이다 눈물이 날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