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행 - 이성진

 

봄 햇살이 노랗게 영그는 날

하얀 민들레 홀씨처럼 두둥실 날아

당신이 그렇게 예쁘게 노닐던

그 집 앞에서 앉고 싶습니다


사랑의 향기를 가득 실어 자리를 잡고

수줍은 듯 노란 자태로 당신을 향해

웃음 지으며 가끔은 비바람에 모진

아픔이라도 기쁜 마음으로 인내합니다


혹여 당신이 무심히 오가며 거니는 길에

한 송이 민들레가 방긋 웃어 길을 멈추시면

애타게 기리는 그 마음 이해하진 못하셔도

언제까지나 사랑한다 사랑한다 말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