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나 - 김춘수

 

맺을 수 없는 너였기에

잊을 수 없었고


잊을 수 없는 너였기에

괴로운 건 나였다.


그리운 건 너

괴로운 건 나.


서로 만나 사귀고 서로 헤어짐이

모든 사람의 일생이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