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 홍영

 

비 온 후

맑은 하늘 초롱한 햇빛에

어쩔 줄 몰라 부르르 떠는

오월, 오후 뜰에 뜬

당신은 무지개입니다


지나가던 엄마와 아이들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당신을 칭송합니다


당신은 참 맑고 아름다워요

난 당신이 항상 그 자리에서

내 아이가 어른이 된 후에라도

제 빛깔과 향기를 잃지 말고

서 있기를 바라요


아마 당신이 저 바람과 함께

먼 곳으로 가버리신다면

내 아이는 더 이상 자라지도

꿈도 꾸지 않을 거예요


당신은 무지개입니다

선녀도 천사도 견우와 직녀도

당신을 밟고서야 비로소

나에게로 옵니다


다리가 아프시면

내 무릎 위에 앉으세요

저 햇살이 눈부시면

내 뿌리 깊은 큰 느티나무 되어

그늘지게 하리다


바람부는 오후

맑은 하늘 초롱한 햇빛에

어쩔 줄 몰라 부르르 떠는

오월, 오후 창 밖에 뜬

당신은 무지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