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길에서 - 서영숙

 

잔잔한 물 위에

물방울로 아롱지는

원인도 알 수 없는

그리움이 있어


풀꽃 내음 안개 되는

꿈길에 서면

또 다른 우리가 살았었다는

억겁의 머언 세월 속에다

가만히 두레박을 드리워본다


너와 나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났으련만

지금도 곱게 피어 만나는

꽃잎 같은 사랑 하나 건져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