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집 하나 짓고 싶다 - 김명순

 

작은 집 하나 짓고 싶다.

비록

커다란 마당이 없다 해도

비싼 것들로 치장된 가구들이 없다 해도

그저

내 가슴속에 담아둘 수 있는

그런 작은 집 하나 갖고 싶다.


길을 걷다가 문득

햇살이 너무 고와서 눈물이 날 때

공원 앞 작은 벤치에 앉아 책을 읽다가

문득 올려다본 하늘이 너무 파래서 괜시리 눈물이 날 때

아이의 손을 잡고 나온 할머니의 모습에서

홀로 계실 어머니의 모습에 눈시울이 뜨거워질 때

어디론가 떠나고 싶지만

일상사에 치여 허우적거릴 때

잠시 찾아들어가 머무를 수 있는

그런 작은 집 하나 갖고 싶다.


작은 그리움 하나 꼭꼭 숨겨둘 수 있는

그런 작은 집 하나 갖고 싶다.


아무도 찾아들 수 없는

나만의 집

내 마음속 어느 한 곳에

그런 작은 집 하나 짓고 싶다.


행여

그러다가

내 가슴속 모조리 다 들켜버려도

부끄러워하지 않아도 될 그런 나그네가 찾아온다면

붉어진 뺨 애써 감추고

따뜻한 차 한 잔

대접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