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나 - 문홍선

 

그대가

강물이라면

나는 그 물결 따라 흘러가는

나룻배입니다


그대가

바다라면

나는 그 안에서 숨쉬는

물고기입니다


그대가

새벽이라면

나는 그 새벽에 피어오르는

푸르른 안개입니다


그대가

나무라면

나는 그 그늘 밑의

나그네입니다


그대가

하늘이라면

나는 함께 떠도는

구름입니다


그대가

나룻배라면

나는 잔잔한

바람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수평선이라면

나는 그 수평선과 맞닿은

눈부신 하늘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아침이라면

나는 그 아침을 비춰주는

투명한 햇살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먼 길을 떠나온 나그네라면

나는 한 잔의

물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밤하늘이라면

나는 그 밤하늘의 아름다운

별들이고 싶습니다


그대가

꽃이라면

나는 그 곁에서 맴도는

향기이고 싶습니다


그대의

들려오는 음성만으로도

내 안에 가득해지는

행복함을 아시나요


그대와 마주치는

그 눈빛만으로도

터질 것 같은 내 마음을 아시나요


이것이

내가 그대에게 드리는

고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