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 후에 - 박영미

 

아주 작고 여린, 막 날갯짓을 배우려는

새가 있었어 깍아지른 듯한 절벽 위에

날개를 펴보려는데 날카로운 바위에 그만

날개를 다치고 말았어


상처는 시간이 지나면 아물겠지......

하지만 새는 다시 난다는 게 두려웠어

언젠가는 다시 날아야 한다는 걸 알아

하지만 새는 다신 그 절벽 위에서

날고 싶지 않은 거야


새는 그 절벽 위에서 다른 새들을 보고 있어

멋지게 날아오르는

자신이 보고 싶은 곳, 가고 싶은 곳에 가고

스스로 먹이를 찾아다니는


새는 기도했어, 하지만......

상처가 빨리 아물고, 덜 아프게 해달라고

기도하진 않았어

다만 다시 날아봐야겠다는 마음만은

닫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