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일기 - 하덕규

 

새벽공기를 가르며 날으는 새들의 날개죽지 위에

첫차를 타고 일터로 가는 인부들의 힘센 팔뚝 위에

광장을 차고 오르는 비둘기들의 높은 노래 위에

바람 속을 달려나가는 저 아이들의 맑은 눈망울에

사랑해요라고 쓴다


피곤한 얼굴로 돌아오는 저 나그네의 지친 어깨 위에

시장어귀에 엄마품에서 잠든 아가의 마른 이마 위에

공원길에서 돌아오시는 내 아버지의 주름진 황혼 위에

아무도 없는 땅을 홀로 일구는 친구의 굳센 미소 위에

사랑해요라고 쓴다


수없이 밟고 지나는 길에 자라는 민들레 잎사귀에

가고 오지 않는 아름다움의 이름을 부르는 사람들에게

고향을 돌아가는 소녀의 겨울 밤차 유리창에도

끝도 없이 흘러만 가는 저 사람들의 외로운 뒷모습에

사랑해요라고 쓴다

사랑해요라고 쓴다